2019분도캘린더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41914020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10%
          마태오가 전하는 예수의 고난
          판매가 12,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200원
          10,8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324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마태오가 전하는 예수의 고난
          저자, 출판사 도널드 시니어 / 분도출판사
          크기 14.8×21.5cm
          쪽수 256
          제품 구성 상세설명참조
          출간일 2014-03-04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출판사 분도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지은이 도널드 시니어
          옮긴이 박태원
          규격 14.8×21.5cm
          페이지 256
          출시일 2014-03-04
          수량
          총 상품금액 10,8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원제 : THE PASSION OF JESUS in the Gospel of Matthew



          도널드 시니어의 복음서가 전하는 예수의 고난(전 4권)


          마태오가 전하는 예수의 고난  | 박태원 옮김 | 256쪽
          마르코가 전하는 예수의 고난 | 박태원 옮김 | 216쪽
          루카가 전하는 예수의 고난  | 박태원 옮김 | 256쪽
          요한이 전하는 예수의 고난 | 박태원 옮김 | 248쪽


          도널드 시니어 신부는 예수 고난회 회원으로서, 오랫동안 예수의 고난이 지닌 의미를 다각도로 깊이 있게 탐구해 왔다. 예수 수난사화 연구에 일생을 바쳐 온 저자는 예수의 죽음에 관하여 성서학계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제 그가 예수의 고난에 대하여 성서적·신학적·역사적으로 탐구한 오랜 결실을 각 복음서에 따라 네 권의 책으로 엮어 내놓았다.
          이 네 권의 책은 예수의 고난을 역사적 배경에 입각하여 명료하게 파악하는 동시에 그 고난이 지닌 신학적 넓이와 깊이도 탐구한다. 저자의 짜임새 있는 연구와 세심한 사목적 배려를 통해 우리는 예수 고난의 메시지가 생생히 살아 움직이며 이 시대와 우리의 삶에 말을 건네 오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다.



          마태오가 복음서를 쓴 기본 목적은 역사의 전환점에 직면한 그리스도인들의 고통과 희망을 다루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수난과 죽음을 이겨 낸 승리 이야기는 당시의 그리스도인들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죽음과 탄생이 공존하고 있는 시대에 살고 있기에 특별한 고통과 희망을 깨우치게 된 오늘날의 그리스도인들에게도 마태오의 수난사화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너희는 여기에 남아서 나와 함께 깨어 있어라”(마태 26,38).



          고통의 기원과 의미를 이해하려는 노력은 인간의 역사만큼이나 길다. 그러므로 복음서에서 예수의 고난과 죽음을 중요하게 다루는 것은 이상하거나 놀라운 일이 아니다. 복음서들은 예수의 십자가 처형을 중심으로 맴돈다. 이 같은 관심은 단지 나자렛 예수가 십자가에 처형되었다는 극적인 역사적 사실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복음사가들의 관심은 이 모든 일의 의미를 찾는 데 있다. 라틴어 ‘patior’에서 유래된 ‘passion’은 ‘고통을 당하다’, ‘견디어 내다’, ‘참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우리가 말하는 그리스도의 ‘고난’은 예수가 견디어 내야만 했던 고난에 대한 것이다. 그러나 ‘passion’은 영어에서 또 다른 함축된 의미를 가진다. 그것은 격정이나 투신을 의미할 수도 있다.


          ‘고난’이라는 단어의 이 양면적 의미가 복음서 안에서도 드러난다. 나자렛 예수는 사형을 받았다. 십자가가 예수에게 주어졌다. 이러한 의미에서 예수는 고통과 죽음의 희생자다. 그러나 ‘고난’의 다른 의미도 있다. 복음서에서는 예수에 대한 적대감이 예수 자신의 행위에 따른 결과임을 분명히 밝힌다. 예수의 단호한 투신, 그의 ‘열정’으로 인해 그는 사회의 어떤 강력한 힘과 충돌하게 된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예수의 죽음은 그의 삶의 결과다. 다시 말해 그는 ‘죽음을 선택’한 것이다. 복음서에 나오는 표현대로 하면 예수는 ‘십자가를 진’ 것이다.
          이 책에서 언급되는 ‘예수의 고난’은 인간 고통의 이 양면성, 곧 수동적이면서도 능동적인 차원을 다루고 있다. 이 수난사화는 인간의 역사에서 가장 어두운 그 순간이 바로 하느님의 현존을 명확히 드러내는 순간임을, 그것이야말로 하느님의 현존 양식임을 깨닫게 해 준다. 수난사화를 거듭 이야기하면서, 그리고 자신들의 자리를 그 안에서 찾아가면서, 초대 그리스도인들은 그들 자신의 고난에서 끊임없이 그 무엇을 찾게 되었다.


          이 책의 초점은 마태오의 관점에서 본 수난사화다. 마르코 이전의 수난사화에 대해서는 여러 가설이 있을 수 있지만, 마태오 수난사화의 근거 자료라면 좀 더 확실하다 할 수 있다. 마르코와 마태오의 수난사화는 거의 비슷하다. 마르코 복음에는 나오지 않고 마태오 복음에만 나오는 수난사화는 두 가지인데, 유다의 죽음(27,3-10)과 무덤을 지키는 경비병 이야기(27,62-66; 28,11-15)가 그것이다. 마태오 복음의 많은 부분이 마르코 복음과 매우 유사하다.


          마태오 복음과 마르코 복음의 관계를 가장 쉽게 보여 주는 근거이자 이 책에서 견지하는 입장은, 마태오가 마르코 복음을 제일 중요한 자료로 삼아 자기 복음을 썼다는 점이다. 소위 ‘공관복음 문제’에 대한 많은 가설과 끊이지 않는 논쟁이 있지만 학자들 대다수가 이러한 가설을 지지하고 있다. 사실 마르코 복음과 마태오 복음의 수난 이야기의 상당 부분이 유사하기 때문에, 수난사화는 두 복음서 사이의 문학적 관계에 관한 가설을 검증하기에 좋은 자료다. 두 복음서 사이에는 두드러진 차이도 있는데, 이를 분석하는 것도 흥미로운 일이다.
          각각의 복음사가는 자신이 속했던 그리스도교 공동체와 세대 간의 경험이 다르기 때문에 나름의 독특한 수난사화와 독특한 복음을 이야기한다. 생명이 새로운 모습으로 초기 교회에서 표현되듯이 십자가의 말씀은 새로운 해석을 필요로 하는 살아 있는 말씀이다. 마태오가 속한 교회 공동체는 엄청난 변화의 과정에 놓여 있었기에 복음을 재해석하는 일이 절실했을 것이다. 학자들 대부분은 마태오 복음서가 서기 70년이 지나고 10년이나 20년 이후에 쓰였을 것으로 믿고 있다. 서기 70년은 초기 교회에 분수령이 되는 시점인데, 로마가 성전을 파괴하고 팔레스타인에서 유다인 봉기를 압살했던 시기로, 따라서 유다교와 유다인 그리스도교 공동체의 운명을 송두리째 바꿔 놓았던 시기이기도 하다.


          마태오가 복음서를 쓴 기본 목적도 역사의 전환점에 직면한 그리스도인들의 고통과 희망을 다루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 예수 자신의 수난과 그의 죽음을 이겨 낸 승리에 관한 이야기는 당시의 그리스도인들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었을 것이다. 예수의 수난은 단순한 과거의 수난 이야기를 넘어 그 당시 자신들이 진 십자가에서 의미와 목적을 찾아야 했던 마태오 시대의 그리스도인들에게 신원을 찾게 하는 근거였던 것이다. 그리고 죽음과 탄생이 공존하고 있는 시대에 살고 있기에 특별한 고통과 희망을 깨우치게 된 오늘날의 그리스도인들에게도 마태오의 수난사화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마태오가 전하는 예수의 수난 이야기를 면밀히 연구한 목적은 독자들로 하여금 새로운 관점에서 이 수난사화의 힘을 느끼게 하는 데 있다. 따라서 이 책은 성경에 관심이 있고 그것을 자세히 읽고자 하는 모든 사람을 위해 쓰였다. 네 개의 수난사화는 주목할 만한 유사점을 가지고 있지만 각 저자의 뚜렷한 신학이 있으므로, 비평 학자들이 각 복음사가마다 특징적인 신학을 파악하기 위하여 전문성을 발휘할 최적의 장이기도 하다. 또한 수난사화를 상세히 읽음으로써 얻어진 신학적 반성이 사목과 영성에 관심 있는 이들에게 유용한 도구가 되기를 바란다.



          고통 속에는 우리를 영적 존재로 고양시켜 주는 창조적이고 구원적인 특성이 숨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고난을 통해, 인간이 겪는 고통의 참의미를 아름답고 선명하게 드러내 보여 주셨습니다. 이 책은 그리스도를 따르며 그분이 남겨 주신 고난을 살아가고자 하는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좋은 길잡이가 되어 줄 것입니다.

          예수 고난회 관구장 추천사에서






           

           


           

          추천사 
          머리말 



          제1부  수난 준비 
          서론 
          1. 탄생의 고통 
          2. 세례자 요한의 운명 
          3. 의로움 때문에 받는 박해 
          3.1. ‘의로움의 길 ─ 십자가의 길’ 
          4. 예수와 그의 적대자들 
          4.1. 마태오 복음과 역사의 예수 
          4.2. 마태오 교회의 경험 
          4.3. 예수의 적대자와 제자 됨의 의미 
          4.4. 복음의 대가 
          4.5. 전환점으로서의 예수에 대한 반대 
          5. 십자가와 공동체의 사명 



          제2부  수난 
          서론 
          1. 서곡: 수난이 말씀과 행위로 선포되다(26,1-16) 
           1.1. 마지막 수난 예고
           1.2. 베타니아에서 장례를 위한 향유가 부어지다(26,6-13) 
           1.3.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에 의한 배신(26,14-16) 
          2. 마지막 파스카(26,17-35) 
           2.1. 카이로스가 다가옴: 파스카 준비(26,17-19) 
           2.2. “너희 가운데 한 사람이 나를 팔아넘길 것이다”(26,20-25) 
           2.3. 마지막 파스카: 몸을 떼어 주시고 피를 나누어 주심(26,26-29) 
           2.4. “너희는 모두 나에게서 떨어져 나갈 것이다”(26,30-35) 
          3. 겟세마니: 사람의 아들이 넘겨짐(26,36-56) 
           3.1. 겟세마니의 기도(26,36-46) 
           3.2. 체포(26,47-56) 
          4. 최고 의회의 재판(26,57-27,10) 
           4.1. 최고 의회의 신문(26,57-68) 
           4.2. 베드로의 부인(26,69-75) 
           4.3. 사형선고 받은 예수(27,1-2) 
           4.4. 배신자의 최후(27,3-10) 
          5. 빌라도의 재판(27,11-31) 
           5.1. 빌라도의 신문(27,11-14) 
           5.2. 예수냐 바라빠냐: 운명적인 선택(27,15-26) 
           5.3. 임금에 대한 조롱(27,28-31) 
          6. 십자가형과 죽음(27,32-56) 
           6.1. 십자가형과 마지막 조롱(27,32-44) 
           6.2. 하느님 아들의 죽음(27,45-56) 
          7. 무덤을 지킴(27,57-66) 
           7.1. 장례(27,57-61) 
           7.2. 경비병을 세움(27,62-66) 
          8. 부활과 사명



          제3부  예수의 수난: 마태오의 메시지 
          서론
          1. 수난과 마태오가 그린 예수의 초상
           1.1. 성경 말씀을 성취한 하느님의 순종적인 아들이며 죽기까지 하느님 뜻에 충실했다
           1.2. 그리스도이며 하느님의 종으로서 예수의 구원 사명은 십자가에서 최종적으로 표현되며  이로써 하느님의 백성을 죄와 죽음에서 해방시킨다
           1.3. 굴욕과 죽음의 길을 갔지만 마지막 날 승리하여 돌아올 사람의 아들이다
           1.4. 고통과 죽음의 위기에서 예수는 진정한 믿음의 전형이 된다
          2. 수난이라는 위기와 복음서에 대한 응답
           2.1. 수난이라는 위기에서 제자들의 ‘연약한 믿음’이 드러난다
           2.2. 수난이라는 위기에서 관대하고 용감하게 응답하는 ‘예기치 않았던 제자들’이 나타난다
           2.3. 수난은 예수를 반대하는 자들의 적개심이 절정에 이른 것으로 그들의 참패를 드러낸다
          3. 수난과 마태오의 역사신학


          옮기고 나서


           

           

           


           

          지은이 : 도널드 시니어Donald Senior, C.P.

          예수 고난회 회원이며, 미국 시카고 가톨릭 연합 신학대학교Catholic Theological Union 명예 학장이자 신약성서학 교수다. 벨기에 루뱅 대학교에서 신학 박사 학위를 받고, 미국 히브리 연합 대학Hebrew Union College과 하버드 대학교에서 연구 활동을 했다. 북미 신학대학 협회 대표를 역임했으며, 2001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교황청 성서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되었고, 2006년과 2008년에 교황 베네딕도 16세에 의해 재임명되었다. ‘예수의 고난’ 시리즈를 비롯하여 Jesus: A Gospel Portrait(1994), The Biblical Foundations for Mission(1983), What Are They Saying About Matthew?(1983) 등 많은 저서가 있다.



          옮긴이 : 박태원Paul Gabriel, C.P.

          1981년 예수 그리스도 고난 수도회(예수 고난회)에 입회하여 1987년 사제품을 받았다. 예수 고난회 한국 순교자 관구 관구장을 역임하였고, 지금은 강원도 양양의 오상 영성원에서 수도생활을 하고 있다. 『성서사적 저널』, 『강물 속으로 강은 흐르고』를 짓고, 찰스 아미라스의 『십자가의 성 바오로』, 버넷 켈리의 『영적 지도』, 로렌스 던롭의 『시편 기도의 유형』 등을 옮겼다.

           

           

          요한이 전하는 예수의 고난
          12,000 원
          10,800 원
          마르코가 전하는 예수의 고난
          12,000 원
          10,800 원
          루카가 전하는 예수의 고난
          12,000 원
          10,800 원
          욥이 말하다
          10,000 원
          9,000 원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6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3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가톨릭출판사,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이 외 기타출판사 -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900원(2019-0301인상) 혹은 왕복 배송료 5,6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