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당달력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80158713
          페이스북 트위터 
          10%
          성모님과 함께 한 달을
          자비의 어머니 / 성바오로
          판매가 5,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500원
          4,5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135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자비의 어머니
          저자, 출판사 마리 폴 파란 / 성바오로
          크기 133×215mm
          쪽수 72
          제품 구성 상세설명참조
          출간일 2015-12-08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출판사 성바오로
          고객평가 0건  ★★★★★ 0/5
          지은이 마리 폴 파란
          옮긴이 김영주
          규격 133×215mm
          페이지 72
          출시일 2015-12-08
          수량
          총 상품금액 4,5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도서 > 기도/성가 > 기도일반

          자비의 어머니.


          성모님께 드리는 호칭으로는 조금 낯선 표현이다. ‘자비’는 오히려 삼위일체이신 하느님께 돌리고 성모님께는 자애, 정결, 겸손과 같은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가. 


           

          인류를 사랑하신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자비를 세상에 펼치기 위해 마리아를 선택하셨고, 하느님의 자비를 입었음을 인식한 마리아는 인류 구원을 위한 하느님의 종이 되기에 충분한 자격을 갖추었다. 세상의 눈에 마리아는 비천하고 보잘 것 없는 여인이었으나 하느님의 자비는 마리아로 하여금 자신의 부르심에 놀랍도록 관대하고 인내로우며 충실하도록 이끄셨다. 마리아는 하느님의 자비가 자신을 통하여 큰일을 하게 될 것임을 끝까지 믿으셨다. 마리아의 믿음으로 하느님의 자비가 세세대대로, 지금 우리에게도 이르게 되었다(루카 1, 46~55).


           

          마리아는 구약성경에 이미 예언된 신비의 여인이었다. 마리아의 신비는 오직 하느님의 구원 계획안에서만 밝혀지고 예수 그리스도의 삶을 묵상할 때 우리의 삶 안으로 살아 들어와 숨을 쉬게 된다. 교회 역사의 초세기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교부들과 신비가들은 마리아의 신앙과 삶을 묵상하고 교의로 선포하였으며 마리아께 대한 경탄과 사랑과 공경을 표현하기를 아끼지 않았다.


           

          하느님의 자비를 입은 우리도 마리아의 신앙과 삶을 살도록 초대되었다. 자비를 입은 자만이 자비를 드러낼 수 있다. 우리의 나약함과 죄스러움에도 불구하고 하느님의 끝없는 자비를 입는 우리는 마리아처럼 자비로운 어머니로 매일 새롭게 태어나야 할 것이다.


           

          이 기도서는 한 달 동안 매일 말씀을 읽으며 묵상과 기도를 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가슴 깊이 다가오는 하느님의 말씀에 이어지는 묵상과 기도는 우리를 한층 더 깊이 예수님께 맞닿을 수 있도록 인도할 것이다. 또한 매일 펼쳐지는 아름다운 이콘화를 보는 즐거움은 기도와 함께 누릴 수 있는 선물로 다가온다.


           

          01 마리아, 새로운 하와 
          02 마리아, 불타는 떨기나무 
          03 마리아, 강인한 여인 
          04 마리아, 은총으로 채우시는 분 
          05 마리아, 성실하신 분 
          06 마리아, 주님의 겸손한 종 
          07 마리아, 새로운 계약의 궤 
          08 마리아, 시온의 딸 동정녀 
          09 마리아, 악을 이기신 분 
          10 마리아, 우리의 변호자 
          11 마리아, 은총의 빛살 
          12 마리아, 지헤의 좌 
          13 마리아, 흠 없는 정원 
          14 마리아, 동정녀 중의 동정녀 
          15 마리아, 정결한 땅 
          16 마리아, 은총이 가득하신 분 
          17 마리아, 여인들 중에 복되신 분 
          18 마리아, 우리의 기쁨 
          19 마리아, 요셉의 아내 
          20 마리아, 사람이 되신 말씀의 태 
          21 마리아, 고통받는 이들의 위로자 
          22 마리아, 천상의 별 
          23 마리아, 순교자들의 여왕 
          24 마리아, 순종의 여인 
          25 마리아, 나자렛의 마리아 
          26 마리아, 새 포도주의 여인 
          27 마리아, 믿으셨으니 복되신 분 
          28 마리아, 십자가의 여인 
          29 마리아, 사도들의 여왕 
          30 마리아, 하늘에 오르신 분
          31 마리아, 세상의 여왕
            
           
          옮긴이의 말


           

          글쓴이 / 그린이 : 마리아 뽈 파란

          마리아 뽈 파란 수녀는 베네딕토회 수녀회 소속으로 이집트에서 출생하였다. 이콘 제작의 마스터(스승)인 파란 수녀는 고대의 비잔틴 양식의 패턴과 색상에 따라 충실하게 이콘을 그리면서도 개인의 기도를 승화하여 작품에 투영하면서 고전 이콘이 주는 분위기와는 다른 느낌을 주고 있다.


           

          옮긴이 : 김영주

          김영주 아가다 수녀는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서울관구 소속이다. 번역서로 「매듭을 푸는 성모님과 함께하는 9일 기도」(성바오로)가 있다.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6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3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가톨릭출판사,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이 외 기타출판사 -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900원(2019-0301인상) 혹은 왕복 배송료 5,6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