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32116600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10%
          대림과 성탄 시기를 동반하는 묵상집
          별이 빛난다 / 가톨릭
          판매가 13,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300원
          11,7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351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별이 빛난다
          저자, 출판사 자카리아스 하이에스 / 가톨릭출판사
          크기 14×20.5cm
          쪽수 196
          출간일 2019-11-24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고객평가 1건  ★★★★★ 5/5
          지은이 자카리아스 하이에스
          옮긴이 최대환 신부
          출간일 2019-11-24
          페이지 196
          규격 14×20.5cm
          수량
          총 상품금액 11,700
          상품설명 상품후기 (1)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성탄을 기다리며 별을 찾아 떠나는 여행이 시작된다   

               
          예수님의 탄생을 앞두고 동방의 세 현자는 하늘에 특별한 별 하나가 떠오른 것을 보게 된다. 그들은 유난히 밝게 빛나는 그 별이 특별한 인물의 탄생을 예고한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그 별을 찾아 먼 길을 떠났고, 긴 여정 끝에 마침내 베들레헴의 한 구유 안에서 갓 태어난 하느님의 아들을 만나게 된다. 그들은 아기 예수님의 사랑 가득한 눈길과 축복을 받았고, 가슴속에 올바르고 의미 있는 삶을 살아가고픈 갈망이 움트는 것을 느꼈다. 이번에 가톨릭출판사(사장: 김대영 디다꼬 신부)에서 펴낸《별이 빛난다》는  이러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쓰인 책이다. 대림 시기를 거쳐 성탄을 맞이하는 우리들의 기다림과 소망을 잘 드러낸 이 이야기가 집필의 발단이 된 것이다. 이 책의 저자인 자카리아스 하이에스 신부는 모든 이들에게 각자의 삶의 길을 동반해 주는 인생의 별이 빛나고 있음을 확신하며, 독자들이 이 책을 통해 각자의 별을 발견하고 그 별이 자신을 인도할 수 있도록 스스로를 맡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이렇듯 이 책은 현자들의 용감한 발걸음으로 우리를 이끌어 주며, 자신만의 길을 떠나려는 이들에게 생생한 조언과 설레는 영감을 선사한다. 그리고 대림과 성탄 시기에 한 해를 돌아보고 새해를 맞이하며 낡은 것은 떠나보내고 새로운 것을 과감히 받아들이려는 이들의 가슴에 온기와 용기를 심어 준다.         


          별이 빛납니다. 당신은 이 길에 많은 것을 가져갈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많은 것을 길 위에서 포기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들을 떠나보내십시오! 당신에겐 사랑의 황금과 갈망의 유향과 고통의 몰약이 있습니다. 그분은 기꺼이 이것들을 받아 주실 것입니다. 당신은 그분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아멘!

                                                                                                ― 본문 중에서


          산티아고 순례길을 향해 용감한 발걸음을 내딛다   


          《별이 빛난다》의  저자 자카리아스 하이에스 신부는 인생의 어느 지점에서 심한 내적 갈등을 겪게 된다. 자신의 인생길이 자신을 어디로 이끌지 확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산티아고 순례길을 떠나 보면 어떨까 생각하게 되었지만, 그 역시도 쉽게 감행할 수 있는 일은 아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이라 하기엔 너무나 명확한 표징을 발견하게 되고, 그는 그 표징의 발신자가 하느님이라고 확신했다. 그때부터 가슴속에 순례를 향한 갈망이 움트기 시작했고, 그 갈망은 자석처럼 단단히 달라붙어 떨어지지 않았다. 자카리아스 하이에스 신부는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를 자신만의 베들레헴이라 이름 붙이고 자신의 갈망에 따라 과감히 출발했다. 그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추구했고, 그것을 길 위에서 점점 더 많이 발견하게 되었다. 저자는 별을 따라 떠난 동방 박사 세 사람의 여정과 자신의 산티아고 순례 경험담을 같은 호흡으로 담아내며 생생하고도 실용적이며 진솔한 한 편의 순례기를 완성했다. 대림 시기에 간접적으로나마 나만의 순례를 떠나고 싶은 독자들이 있다면 이 책과 함께하길 바란다. 그 옛날 세상에 처음 오신 아기 예수님에게 마음과 희생을 봉헌했던 현자들의 순례기와 하느님의 부르심에 따라 자신만의 길을 떠났던 동시대인의 순례기 모두에 동참하는 폭넓은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누군가의 일기장을 펼쳐 보듯, 설렘 가득한 대림절 달력을 꺼내 보듯     


          매일매일 일정량의 글을 읽는 독서는 몰아치듯 읽기보다 때로 감미롭다. 그리고 소중한 무언가를 아껴 뒀다 꺼내는 재미가 있다. 《별이 빛난다》는  한꺼번에 읽기보다는 조금씩 아껴서 읽으면 좋은 책이다. 이 책은 대림 시기가 시작되는 12월 1일부터 성탄을 거쳐 그 다음 해인 주님 공현 대축일까지 매일 하루치 이야기와 묵상 주제를 꺼내 놓는다. 실제로 챕터를 날짜 별로 구분해 놓아 쉬어 읽으며 생각 속에 머물 틈을 준다. 아이들이 성탄절을 기다리며 대림절 달력의 선물을 매일 하나씩 꺼내 보듯, 필자가 기꺼이 허락한 일기장을 조금씩 펼쳐 보듯 이 책을 즐길 수 있다. 이렇게 하면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하느님과의 사랑을 오랫동안 음미할 수 있을 것이다. 매일의 챕터 끝에 곁들여진 묵상 글귀는 독서의 여운을 좀 더 오래 간직하도록 돕는다. 저자가 하루치의 글을 통해 말하려 했던 핵심 주제를 토대로 쓰인 글귀들이 생각의 확장을 돕고 또 다른 실천으로 인도한다. 대림 시기를 뜻깊게 보낼 수 있도록 이끌어 주고 싶은 가족, 친구, 이웃이 있다면 이 책을 건네 보는 건 어떨까.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별을 찾아 떠나는 여행을 선물할 수 있을 것이다.        
                  
          세 현자가 베들레헴의 구유 앞에 도착했을 때 그들은 예수님이 그들을 받아들여 주셨고
          축복의 눈길로 바라봐 주신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 본문 중에서


          본문 중에서


          대림절은 우리에게 출발하라고, 길을 떠나라고 권합니다. 오늘날 그 목적지는 더 이상 베들레헴이 아니라 우리 자신의 마음입니다. 여기에 별이 빛납니다. 각자 인생의 별이 빛납니다. 별이 말합니다. “그분은 모든 사람 하나하나를 통해 세상에 오신답니다.” 이제 사람들은 겉으로 보기에 번쩍이는 구원자들을 찾을 필요가 없습니다. 하느님은 사람 안에서 반짝이는 별로서 존재하시니까요.

          ― 27~28p '12월 1일‘ 중에서


          모든 이는 분명히 이러한 갈망을 지니고 삽니다. 갈망은 마음으로 난 길로 순례를 떠나기 위한 가장 중요하며 첫째가는 길잡이입니다. 그러기에 ‘빛의 표징’을, 마음을 밝혀 주던 순간을 잊지 않고 이에 대한 내면의 감각을 익히며 새롭게 길을 나아가는 것이 순례의 관건입니다. 빛의 표징을 가리거나 덮어 버리는 요소들을 길에서 치워 가며 말입니다. 
          ― 41~42p '12월 4일' 중에서


          결국 다시 걸을 수 있는 이유는 내가 스스로 선택한 목적이 아직 내 앞에 놓여 있고, 길은 아직 미완이며, 기약 없이 주저앉는 것은 결코 해답이 아니라는 인식과 명징한 기억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산티아고 순례길인 카미노Camino를 걷는 순례자들에게 한 숙소에서 하루만 묵게 하는 것은 매우 좋은 규칙입니다. 
          ― 63p '12월 8일' 중에서




          역자의 말 5

          나의 마음아, 출발하라, 길을 가라! 8

          시작하는 글 12

           

          12125

          12230

          12336

          12440

          12546

           

          12651

          12755

          12862

          12967

          121073

           

          121180

          121286

          121392

          121498

          1215104

           

          1216111

          1217116

          1218121

          1219127

          1220133

           

          1221139

          1222144

          1223150

          1224155

          1225161

           

          1226167

          1227일에서 1231일까지 172

          11180

          12일에서 15일까지 185

          16190

           

          끝맺는 글 194






          지은이 : 자카리아스 하이에스 Zacharias Heyes


          1971년 독일 출생. 독일 베네딕토회 뮌스터슈바르차흐 수도원 소속 수사 신부이다. 뮌스터와 뷰르츠부르크에서 가톨릭 신학을 공부했고, 2000년에 베네딕토회 뮌스터슈바르차흐 수도원에 입회하면서 수도자의 삶을 시작했다. 이후 고등학교 종교 교사, 탄자니아 선교사 등을 거쳐 2009년에 사제 서품을 받았다. 현재 뮌스터슈바르차흐 수도원에서 수도원 방문객 및 젊은이, 어려운 처지에 있는 이들을 위해 사목자로서 소임을 다하고 있다. 뮌스터슈바르차흐 수도원을 대표하는 저자로 여러 책을 출간했다.


          옮긴이 : 최대환 신부


          의정부 교구 소속 사제이며, 현재 가톨릭대학교 대신학교에서 지성 교육을 담당하고 있다.






          (4)성탄 공현 강론집-레오 대종
          15,000 원
          13,500 원
          성탄이 왔다 (대림 성탄 길잡이)-품절소량 / 바오로딸
          10,000 원
          9,000 원
          사람아, 그대의 품위를 깨달으라 / 생활성서
          12,000 원
          10,800 원
          안셀름 신부의 성탄선물 / 성바오로
          15,000 원
          13,500 원
          예수 탄생과 어린 시절 / 바오로딸
          14,000 원
          12,600 원
          상품설명 상품후기 (1)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1)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1)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6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3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가톨릭출판사,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이 외 기타출판사 -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900원(2019-0301인상) 혹은 왕복 배송료 5,6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