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당달력
    (검색단어 붙여쓰기 필수) 노년을위한마음공부, 예수성심, 수도영성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추천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위시리스트 0

          prev
          /
          next

          북마크
          top
          상품코드 : 9788932102399
          페이스북 트위터 
          10%
          가격인상/표지변경
          파티마(루치아 수녀 회고록) / 가톨릭출판사
          판매가 16,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600원
          14,4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432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파티마(루치아 수녀 회고록)
          저자, 출판사 루치아 도스 산토스 / 가톨릭출판사
          크기 14×20.5cm
          쪽수 384
          출간일 1987-03-25(초판1쇄)/2021-05-16(초판18쇄)가격인상,표지변경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지은이 루치아 도스 산토스
          옮긴이 대전 가르멜 여자 수도원
          출간일 1987-03-25(초판1쇄)/2021-05-16(초판18쇄)가격인상,표지변경
          페이지 384
          규격 14×20.5cm
          수량
          총 상품금액 14,4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1917년, 포르투갈의 시골 마을에

          찾아온 천국의 선물

           

          1917년 5월 13일, 포르투갈의 작은 도시 파티마의 시골 마을 코바 다 이리아에서 루치아, 프란치스코, 히아친타 세 어린이가 돌담을 쌓으며 놀다가 성모님을 만난다. 갑자기 번개가 치더니, 놀던 곳 근처의 작은 떡갈나무에서 성모 마리아가 나타난 것이다. 성모님의 발현은 한 달에 한 번씩, 그해 10월 13일까지 이어졌다. 이 책 《루치아 수녀의 회고록, 파티마》는 성모님의 발현을 체험한 세 아이들 가운데 루치아가 훗날 수녀가 되어 주교의 요청에 따라 자신의 체험을 편지로 고백한 회고록이다. 루치아 수녀는 성모님의 발현, 함께 성모님을 만났지만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난 두 사촌과 겪었던 일들에 대해 상세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100여 년 전 파티마의 성모 발현이

          오늘의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

           

          파티마는 멕시코의 과달루페 성모, 프랑스의 루르드 성모와 함께 세계 3대 성모 발현지 가운데 하나이다. 멕시코 과달루페의 성모 발현은 1531년, 프랑스 루르드의 성모 발현은 1858년임에 비해 파티마의 성모 발현은 1917년 발생한 것으로 비교적 최근의 일이다. 어린이들이 양을 치던 조그만 시골 마을에 현재는 수십만 명의 신자를 수용할 수 있는 파티마 대성당이 들어서 있다. 파티마 성지 축일이 되면 세계에서 찾아온 신자들로 북적여 성당 안에 자리가 부족하다고 한다. 성당 앞에 조성되어 있는 십자가의 길에서는 절실한 소망을 품고 세계 각지에서 찾아와 무릎으로 걸으며 기도를 바치는 신자들을 흔히 볼 수 있다.

           

          가톨릭교회는 성모님께서 처음으로 파티마에 나타나셨던 1917년 5월 13일을 파티마의 성모 발현 기념일로 제정하여 그 의미를 기린다. 그리고 2017년 파티마 성모 발현 100주년을 맞아, 파티마 대성당에서 거행된 기념 미사에서 성모님을 만났던 세 명의 아이들 가운데 두 명인 히야친타와 프란치스코는 성인으로 시성되었다. 그리고 이 책의 저자 루치아 도스 산토스는 2005년 사망 이후 ‘하느님의 종’으로 선포되어 현재 시성을 위한 교황청의 심사 단계에 있다. 시성 미사 강론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동정 성모님이 여기에 온 것은 우리가 성모님을 볼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 아니었다.”라고 말하며 “성모님은 하느님의 빛이 우리 안에 살아 있으며 우리를 보호하신다는 것을 우리에게 깨우쳐 주기 위해 오신 것”이라고 하였다.

           

          100년이 흐른 지금, 다시 관심을 받고 있는 파티마의 성모 발현을 신자들에게 더 쉽고도 생생하게 전하기 위해 가톨릭출판사에서는 1987년 초판 발행된 이 책 《루치아 수녀의 회고록, 파티마》를 개정하여 펴냈다. 1976년 포르투갈에서 출간된 이 회고록은 세 어린이의 대화가 꽤 많이 나오고 편지글 형식으로 되어 있어 읽기에 큰 부담이 없는 글이다. 이번 개정판에서는 최대한 번역 투를 없애고 이 당시를 더욱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수정하였다. 대화체는 더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다듬었고 디자인을 수정하여 누구나 읽기 편하도록 했다.

           

          성모님께서는 왜 사람들 앞에

          당신의 모습을 드러내시는가?

           

          포르투갈의 파티마에서 일어난 성모 발현 사건은 일견 멀게만 느껴진다. 그러나 이 사건은 오늘날 우리의 신앙생활과 무관하지 않다. 파티마의 성모께서는 자신을 ‘로사리오의 여왕’이라고 말씀하시며 세 아이들에게 세 가지 계시를 하셨다. 그 첫 번째 계시는 지옥의 환시, 두 번째 계시는 전쟁의 종식과 발발과 평화의 도래, 그리고 첫째 토요일에 영성체를 할 것이었다고 한다. 마지막 세 번째 계시는 루치아 수녀가 함구하고 밝히지 않았으므로 계속 비밀에 부쳐지다가 2000년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구원의 길인 기도를 권고하고 참회와 회개를 촉구하는 내용이었음이 발표되었다. 이들 계시 중 두 번째 계시에 의해 오늘날 우리나라의 많은 성당에서도 매월 첫째 주 토요일마다 성모 신심 미사를 바친다.

           

          성모 발현은 가톨릭 신자뿐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신비롭게 느껴지는 불가사의한 현상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성모 발현을 기적적인 신비 체험으로만 여기거나 직접 다녀오면 개인적인 소망이 이루어지는 성지 정도로만 생각해서는 안 될 것이다. 루치아 수녀의 성모 발현에 대한 회고록 역시 우리에게 단순한 ‘목격담’으로 읽혀서는 안 될 것이다. 포르투갈의 외진 시골 마을에서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어린 나이에도 목동 일을 도와야 했던 어린 아이들 앞에 성모님께서 당신을 드러내신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당신께서 남기신 메시지를 오늘을 사는 우리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에 대해 반드시 묵상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사실상 그러한 우리의 실천이 성모님께서 몸소 우리에게 전하신 메시지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 아니었을까?






          편집자 서문 9
          책머리에 11

          첫째 회고
          서문 28
          프롤로그 31
          기도와 순명 31
          비밀을 지킴 32
          히야친타에게 35

          1. 히야친타의 성격
          타고난 특성들 37
          그녀의 감수성 40
          십자가에 못 박히신 주님께 대한 사랑 42
          섬세한 마음 44
          보고 배우는 히야친타 45
          꼬마 목동 히야친타 49
          첫 번째 발현 52
          지옥에 대한 생각 55
          죄인들의 회개 57
          가족들의 반대 61
          교황에 대한 사랑 64
          오우렘 감옥에서 67
          감옥 안에서의 묵주 기도 69
          춤추기를 좋아하는 히야친타 70

          2. 발현 후
          카베소에서의 기도와 희생 72
          성가신 질문들 74
          거룩한 크루스 신부 75
          히야친타를 통한 은혜 76
          더욱 많은 희생을 79

          3. 히야친타의 병과 죽음
          히야친타의 병 81
          복되신 동정녀의 방문 84
          오우렘 병원에서 86
          알주스트렐로 돌아옴 87
          복되신 동정녀의 새로운 방문 89
          리스본으로 떠남 92
          에필로그 93
          첫째 회고 주 94

          둘째 회고
          서문 98
          프롤로그 101

          1. 발현 전
          루치아의 어린 시절 103
          인기 있는 오락 105
          첫영성체 108
          로사리오의 모후께서 루치아에게 미소지으심 110
          열렬한 기대 112
          위대한 날 113
          루치아의 가족 115
          기록한 것을 회고하여 117

          2. 발현
          목동 루치아 119
          1915년의 신비로운 전조 121
          1916년 천사의 발현 123
          집에서의 시련 128
          성모님의 발현 132
          루치아의 의심과 유혹 137
          히야친타와 프란치스코의 격려 139
          루치아 어머니의 의심 144
          행정관의 위협 146
          루치아 가족의 시련 148
          루치아의 첫 번째 영적 지도자 150
          오우렘에 감금 151
          고행과 고통 153
          9월 13일 157
          루치아의 희생 정신 159
          키 큰 방문객 160
          10월 13일 162
          사제들의 질문 164

          3. 발현 후
          루치아 학교에 가다 170
          루치아와 본당 신부 171
          동정하고 함께 희생하는 동무들 176
          행정 당국의 반대 179
          중병에 걸린 루치아의 어머니 184
          루치아 아버지의 죽음 186
          루치아 사촌들의 중병 187
          건강이 나빠진 루치아 191
          주교와의 첫 번째 만남 195
          파티마를 떠남 198
          에필로그 199

          4. 추신
          히야친타에 대한 다른 추억 201
          루치아의 매력적인 인품 202
          루치아의 우수한 기억력 204
          둘째 회고 주 205

          셋째 회고
          서문 210
          프롤로그 213
          비밀은 무엇인가 214
          지옥에 대한 환영 215
          히야친타가 받은 지울 수 없는 인상 217
          루치아의 회고 222
          티 없이 깨끗하신 마리아의 성심 222
          히야친타가 본 교황에 대한 환영 225
          전쟁에 대한 환영 227
          루치아가 자신의 침묵을 해명함 229
          히야친타와 티 없이 깨끗하신 마리아의 성심 231
          에필로그 235
          셋째 회고 주 237

          넷째 회고
          서문 242
          프롤로그 245
          신뢰와 위탁 245
          다락방에서 받은 영감 246
          성령의 기도 248

          1. 프란치스코의 성격
          그의 영성 249
          타고난 성향 253
          천사를 본 프란치스코 255
          첫 번째 발현의 감동 258
          두 번째 발현의 감동 264
          루치아의 용기를 북돋아 준 프란치스코 266
          세 번째 발현의 감동 267
          감옥에서의 프란치스코 268
          마지막 발현의 감동 272
          일화들과 대중가요 274
          어린 도덕가 프란치스코 281
          고독과 기도를 좋아한 프란치스코 285
          악마를 보는 프란치스코 288
          새들의 친구 프란치스코 290
          프란치스코의 사랑과 열성 293
          프란치스코의 병 299
          프란치스코의 거룩한 죽음 304
          대중가요들 305

          2. 발현 이야기
          프롤로그 310
          천사의 발현 313
          루치아의 침묵 319
          1917년 5월 13일 321
          1917년 6월 13일 326
          1917년 7월 13일 328
          1917년 8월 13일 331
          1917년 9월 13일 333
          1917년 10월 13일 336
          에필로그 338

          3. 히야친타에 대한 또 다른 추억들
          놀라운 치유 340
          방탕한 아들 343

          4. 폰세카 신부의 책에 대한 주해
          프롤로그 345
          주해 346
          작가 안테로 데 피게이레도의 질문 350
          마지막 주해 356

          5. 히야친타의 성성에 대한 평판
          마지막 질문 358
          하느님의 반영인 히야친타 359
          덕의 모델인 히야친타 362
          프란치스코는 달랐다 367
          넷째 회고 주 371

          에필로그 373
          부록 1 375
          부록 2 379




          지은이 : 루치아 도스 산토스 

          1907년 6남매 중 막내로 태어나 1917년 세계 3대 성모 발현지인 파티마에서 사촌 동생인 히야친타, 프란치스코와 함께 여섯 차례의 성모 발현을 목격했다. 함께 발현을 목격한 프란치스코는 2년 후, 히야친타는 3년 후 폐렴으로 사망하였다. 이후 수녀가 되어 1948년부터 포르투갈 코임브라 지역의 가르멜 수녀원에서 카멜리타 수녀회의 계율에 따라 혼자 살아왔다. 2005년 2월 13일 사망했는데 그녀가 사망한 날은 ‘파티마의 날’이었고 임종한 시각은 1917년 발현 시각인 오후 5시 25분이었다. 현재 그녀는 ‘하느님의 종’으로 선포되어 시복시성을 위한 단계를 밟고 있다. 

           

          옮긴이 : 대전 가르멜 여자 수도원



          파티마의 목동 프란치스코(개정판) / 아베마리아
          6,000 원
          5,400 원
          파티마의 목동 히야친따 / 아베마리아
          3,000 원
          2,700 원
          파티마의 세 어린이-루치아, 프란치스코, 히야친타 / 가톨릭출판사
          4,000 원
          3,600 원
          파티마의 천상메시지 / 아베마리아
          2,000 원
          1,800 원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군부대 우체국사서함 배송지로는 택배발송 불가합니다. (CJ대한통운 택배 수령이 가능한 주소로 주문해주세요.)

          이로 인한 반송시 왕복택배비 5,600원이 부과되오니 양해바랍니다.


          [출판사별 배송예상소요일]


          ◈ 분도출판사,왜관성물방,베네딕도 미디어,CCK성경 - 당일발송 (오후2시까지 입금확인건에 한해 당일출고 예정)

          ◈ 가톨릭출판사,바오로딸, 성바오로, 생활성서 - 당일 or 익일발송 (오전9시 이전까지 입금확인 되신 주문건에 한해 당일 출고예정, 오전9시이후주문은 익일출고예정)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CCK) - 성경은 당일출고 가능, 이외 항목은 2~3일 소요

          ◈ 이 외 기타출판사 - 2~5일후 발송

          ※ 입고가 늦는 출판사중 재고확보 도서는 당일 출고가능하나, 늦게 입고되는 도서와 함께 주문건은 늦게 입고되는 도서 기준날짜로 발송됩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구매 금액이 30,000원 이하일 경우 배송료(2,700원)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일부지역 도서산간/선박료 추가운임료 발생지역추가운임료를 별도로 고객님께서 부담해주셔야 합니다.
          ( 도서산간지역으로 타업체의뢰배송지역, 섬지역의 선박료,항공료 등은 무료배송 이외 추가적인 배송료입니다. 주문시 결제창에 추가운임 지역별 추가운임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자 사정(단순변심)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반품배송비 2,900원(2019-0301인상) 혹은 왕복 배송료 5,600원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 왕복 배송료는 저희 분도출판사 부담입니다.



          ▣ 반품/환불


          - 축복받은 성물 음반/DVD 등의 상품 비닐포장을 개봉한 경우에는 반품이 되지 않습니다. (단, 배송 중 파손이 되었을 경우에는 가능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 )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분도출판사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길
          회사명 :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 사업자등록번호 : 203-82-31715 [사업자정보확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단로 188 (장충동1가 54-1).분도빌딩
          통신판매업 신고 : 중구 제01276호 | 연락처 : 02-2266-7153 | FAX : 02-2271-3605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성찬
          대표자 : 박현동 | contact : friend@bundobook.co.kr for more information
          COPYRIGHT ⓒ 2001-2016
          (재)왜관성베네딕도수도원서울사무소 All Right Reserved.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